▶ HOME > 자료실 및 질문과답변 > 공지사항
이름 인필드정보통신
제목 전면디지털화4년후로다가왔지만 문제는 돈  

지상파 방송의 전면 디지털화가 4년 앞으로 다가왔지만 뚜렷한 자금 마련 대책이 없다는 지적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21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2012년까지 지상파 아날로그 방송을 종료할 예정이다. 이달초 디지털방송활성화추진위원회가 본격 활동에 돌입했고 전환 계획을 홍보하는 TV광고가 일부 시작됐지만 디지털 전환에 따른 실 재원 마련 대책은 전무하다는 지적이 많다. KBS·MBC·SBS 등 지상파 3사가 잡고 있는 디지털 전환 비용은 기존 투자비를 제외하고 1조7000억원에서 2조원사이로 추정된다. 하지만 최근 방송사의 경영 상황은 최악에 가까워 재원 마련이 쉽지 않다는 관측이다. 이 때문에 지상파 방송사들은 시한을 못박아 디지털전환을 진행하면서도 뚜렷한 지원책이 없다는 것에 볼멘소리를 내놓고 있다.하지만 정부는 문제점은 인식하지만 통신사업자가 통신 설비를 담당하는 것을 예로 들며 특단의 직접 지원은 어렵다는 입장이다.방통위 관계자는 “새해 관련 정부 예산은 방송환경실태조사와 인식확산 홍보 등에 27억원, 지역방송사·PP 등에 대한 관련 융자사업에 170억원 정도가 잡혀있다”며 “올해보다는 20%이상 증액이 됐지만 전환 관련한 설비 등과 직접 연계되는 돈은 아니다”라고 말했다.디지털전환 실무기구인 DTV코리아는 디지털전환 주체는 방송사이지만, 이를 통한 혜택은 국민과 가전사가 본다는 점을 강조한다. 특히 디지털전환 결정 자체를 정부가 한 만큼 다양한 후속 대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DTV코리아는 △정부·가전사·방송사가 공동으로 디지털 전환기금 조성 △방송사 수신료 인상 △방송사의 방송발전기금 면제나 감면 △정보화촉진기금의 전용 등을 건의하고 있다.한나라당이 내놓은 디지털전환법 개정안에서는 아날로그 방송 종료에 따라 회수된 주파수의 할당으로 발생한 수익금을 디지털방송 전환 재원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이 역시 주파수 재배치 계획 등에 대한 준비에만 앞으로 2년정도 시간이 걸릴 수 있어 실효성은 떨어진다는 지적이다.국회·정부·업계는 모두 여러 디지털전환 재원 조달 방법들을 놓고 논의를 거듭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뾰족한 해법은 찾지 못했다. 디지털전환에 대한 목표는 있지만 여·야 등의 입장차가 있는 데다 방송사에 대해 무한정 퍼주기식 지원을 반대하는 목소리도 있기 때문이다.

(작성일 : 2008-12-22 20:52:42, 조회수 : 935)